본문 바로가기

쓰기

光陰者는 百代之過客이라. 세월이란 것은 영원한 과객이라. 김선호는 영원한 과객의 흔적을 기록한다.

2019-09-13 샤모니 Chamonix 몽블랑 Mont Blanc, 에귀디미디Aiguille du Midi / 맑음

 

다음날 샤모니의 자랑 에귀디미디(3842m)에 가기 위해 일찍 길을 나섰는데 구글맵에 Aiguille du Midi를 찍고 갔더니 몽블랑 터널 아래, 즉 터널 수직 위가 Aiguille du Midi인 관계로 구글은 우리를 몽블랑 터널 한복판으로 안내를 하고 말았다. 이 터널을 지나면 이탈리아로 나오게 된다. 편도 요금이 무려 45.6Euro(이태리 방향)다. Aiguille du Midi 매표소를 찍었어야 하는데 망할 구글은 우리를 터널로 안내해서 왕복 92Euro를 내고 터널을 왔다 갔다만 한 후 바로 옆의 샤모니에 도달하고 말았다. 톨게이트에서 직원이 편도냐, 왕복이냐를 물을 때 눈치를 챘었어야 했는데 아무 생각이 없었다. 통상 가야할 목적지를 다시 한 번 훑어 보곤 하는데 이날만큼은 그냥 고했더니 이런 낭패를 보고야 말았다.
여하튼 어렵게 도착한 에귀디미디는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에귀디미디는 케이블카로 도착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꼭대기의 테라스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알프스의 최고봉 몽블랑을 Mont Blanc(4810m)을 눈앞에서 감상할 수 있다.

 

DSC_2279.jpg

설악산 공룡능선과 같은 침봉들이 우뚝우뚝 솟아 있다. 뒷쪽에 보이는 능선들, 사진에서 가장 높게 보이는 봉우리 좌측부터 Aiguille Verte(4122m), les Droites(4000m), les Courtes(3856m).

 

DSC_2299.jpg

알프스 최고봉 몽블랑 Mont Blanc (4810m)

 

DSC_2300.jpg

에귀디미디 Aiguille du Midi(3842m). 꼭대기 테라스에서 몽블랑을 한 층 더 가까이 감상할 수 있다.

 

DSC_2314.jpg

 

DSC_2339.jpg

 

DSC_2344.jpg

 

DSC_2345.jpg

 

DSC_2347.jpg

 

DSC_2353.jpg

아득하게 샤모니 마을과 브레방Brevent 전망대쪽이 보인다.

 

DSC_2356.jpg

 

DSC_2377H.jpg

 

DSC_2393H.jpg

 

DSC_2408.jpg

샤모니 그리고 브레방 전망대쪽.

 

DSC_2412.jpg

 

DSC_2413.jpg

 

현수가 너무 피곤하다 하여 좀 일찍 내려왔다. 아무래도 아이들이 지치면 어쩔 수 없다.

 

DSC_2440.jpg

 

DSC_2467.jpg

샤모니 포코로코 Poco Loco 햄버거집. 굉장히 커서 2개면 아이들과 함께 충분하다고 점원이 조언을 해줘서 음료와 포코로코 햄버거 2개를 주문해서 먹었다. 패스트푸드점의 햄버거보다는 훨씬 맛있었다.

 

DSC_2492.jpg

에귀디미디 케이블카 역을 뒤로 하고.

 

DSC_2503.jpg

Chamonix에서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여유로운 오후를 만끽했다.

 

DSC_2508.jpg

 

2019-09-14(토) 브레방 Brevent 전망대, 몽땅베르 Montevers, Mer de Glace 얼음동굴 / 맑음

 

다음날 브레방 Brevent 전망대에 올랐다. 플랑프하 Planpraz까지 곤돌라를 탄 후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브레방까지 오른다. 이곳에서는 몽블라의 전체적인 모습을 감상할 수 있으며 알프스의 파노라마를 즐길 수 있다. 우리 부부는 커피, 아이들은 핫초코를 한잔씩 먹고 난 뒤 플랑프하까지 하이킹을 했다. 아내는 너무 멋진 길이라며 흡족해했다.

 

DSC_2548.jpg

플랑프하. 곤돌라를 타고 이곳에서 내린 후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뒤에 보이는 브레방 전망대까지 올랐다. 그리고 브레방에서 이곳까지 하이킹으로 내려왔다. 

 

DSC_2575.jpg

몽블랑 산군을 배경으로.

 

DSC_2586.jpg

 

DSC_2587.jpg

 

DSC_2588.jpg

 

DSC_2590.jpg

 

DSC_2611.jpg

 

DSC_2612.jpg

 

DSC_2628.jpg

 

DSC_2643.jpg

 

DSC_2651.jpg

 

DSC_2662.jpg

 

DSC_2672.jpg

 

DSC_2673.jpg

 

DSC_2684.jpg

 

DSC_2694.jpg

플랑프하까지 도착.

 

DSC_2695.jpg

 

우리는 몽땅베르 Montenvers 산악 열차를 타고 Mer de Glace와 얼음동굴 Ice cave를 보러 갔다.

 

DSC_2721.jpg

종착역에서 본 Le Grand Dru 그랑드류 (3754m).

 

DSC_2724.jpg

그랑드류 아래는 빙하인데 언뜻 보기에 흙더미로 쌓인 계곡같아 보이지만 빙하 Mer de glace다. 흙 아래는 얼음층이다. 옛날에 눈이 쌓인 사진과 현재의 사진이 있었는데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었다.

 

DSC_2758.jpg

메르드 글라스 빙하의 얼음 동굴.

 

다시 샤모니로 돌아온 뒤 우리는 마지막 여행지 에베날프 애셔산장에 가기 위해 마지막 야영지인 Camping Jakobsbad Gonten(스위스 동부로 Gonten 지역, 생갈렌St.Gallen 바로 아래) 를 향해 이동했다. 390km 의 장거리 이동이었는데 늦은 도착 시간이 염려되어서 캠핑장에 전화를 걸어 양해를 구했더니 오후 8시 30분까지 오면 된다고 친절히 얘기해주었다. 그런데 중간에 지나는 길목의 몽트뢰 Montreux 에  들러 프레디 머큐리 동상을 보고 갔더니 캠핑장에 밤 9시에 도착하고 말았다. 샤모니에서 오후 2시 40분경 출발했는데 몽트뢰 경유 포함하니 약 6시간 20분이 소요되었다. 밤 9시에 도착하니 캠장이 처음에는 냉랭하게 캠핑장 close 시간이라고 해서 그럼 우리 가족은 어떻게 하냐고 하니 내 알바가 아니란다. 거듭 교통 체증 핑계를 대면서 예상보다 늦은 점에 대해 사과를 하니 마음이 누그러졌는지 텐트 피칭할 장소를 직접 안내해주면서 많은 배려를 해주었다.

 

DSC_2787.jpg

몽트뢰의 막쉐 Marché 광장의 프레디 머큐리 동상에서.

 

DSC_2791.jpg

몽트뢰 레만호

 

 

2019-09-15 에베날프 애셔산장, 취리히 공항 이동 / 맑음

 

여행은 늘 아쉬운 법이지만 그게 또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여행중 알프스 탐닉은 너무도 즐거웠으며 이 느낌은 또 다음을 기약하게끔 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동부의 Ebenalp Äscher 산장에서 여행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DSC_2814.jpg

이슬 가득한 캠핑장의 이른 아침. 스위스의 마지막날이다.

 

일요일이라 캠핑장 주인이 아침 일찍 서둘러야 덜 붐빈다고 했는데 정말로 에베날프 케이블카역으로 몰려 드는 차량행렬이 굉장히 많았다. 애셔산장까지 다녀온 뒤 내려왔을 때는 더 많은 차량들이 줄을 서서 몰려들고 있었다. 에베날프의 애셔산장은 BBC에 죽기전 가봐야 할 곳 중 한 곳으로 소개되면서 유명세를 더 많이 탄 곳이다. 깎아지른 듯한 절벽에 자리한 산장의 모습이 감탄스러울 따름이다.

DSC_2851.jpg

 

애셔 산장을 배경으로.

 

DSC_2867.jpg

 

DSC_2905.jpg

 

전체적인 여행 일정은 계획했던대로 진행됐으나 예기치 않은 초반 3일간의 구름과 빗속 날씨 탓에 이동 경로가 약간은 비효율적일 수 밖에 없었다. 다음은 실제 여행 경로.

 

20190905_0915_Swiss_Tour_Routes.jpg

 

10박 11일의 알프스 여행을 마치며... 다음을 기약하며...

 

2019-09-05~09-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7 설악산 토왕성폭포, 낙산사 (2019-10-19) file 김선호 2019.10.28 7
406 관악산-삼성산 산행 11.5km(2019-10-09) file 김선호 2019.10.28 4
405 소백산 1박 2일 가족 등산 (2019-10-05~10-06) : 천동-제2연화봉대피소-죽령 file 김선호 2019.10.27 5
» 알프스 여행기 (7) - 샤모니 몽블랑, 브레방, 몽땅베르, 몽트뢰, 에베날프 (2019-09-05~09-15) file 김선호 2019.10.13 9
403 알프스 여행기 (6) - 뮤렌, 쉴트호른 (2019-09-05~09-15) file 김선호 2019.10.13 27
402 알프스 여행기 (5) - 융프라우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10.04 7
401 알프스 여행기 (4) - 그린델발트 피르스트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10.01 14
400 알프스 여행기 (3) - 체르마트, 마테호른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5 19
399 알프스 여행기 (2) - 루체른, 체르마트, 라우터브루넨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2 21
398 우리 가족 알프스 여행기 (1) - 준비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2 25
397 2019 여름휴가 - 연곡솔향기/망상제2오토캠핑장 (2019-07-31~08-03) file 김선호 2019.08.17 13
396 솔찬공원 노을(2019-07-08) file 김선호 2019.08.17 7
395 상암동 노을 캠핑장 2번째 (2019-07-06~07-07) file 김선호 2019.08.17 9
394 상암동 노을 캠핑장 (2019-06-15~16) file 김선호 2019.07.13 10
393 인천종주길 16.5km : 상아산, 소래산 + 한남정맥(2019-06-01) 김선호 2019.06.02 10
392 아이들과 함께 한 권금성과 울산바위 산행(2019-05-25~26) file 김선호 2019.05.27 12
391 한남정맥을 잇는 인천의 산 - 만월산, 만수산, 관모산, 상아산(2019-05-20) file 김선호 2019.05.20 7
390 무의도 실미유원지 야영, 국사봉 등반 (2019-05-17~18) file 김선호 2019.05.20 14
389 Secluded spot for camping file 김선호 2019.05.15 15
388 조령3관문-마패봉-탄항산-하늘재 산행(2019-05-01) file 김선호 2019.05.1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