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光陰者는 百代之過客이라. 세월이란 것은 영원한 과객이라. 김선호는 영원한 과객의 흔적을 기록한다.

911일 융프라우 / 맑음, 오후에 구름.

 

맑은 날이지만 일기예보상 오늘은 오후에 구름이 약간 끼어 있는 것으로 되어 있어서 나는 쉴트호른을 먼저 다녀오고 구름 한 점 없음으로 예보된 내일 융프라우요흐Jungfraujoch에 갈까 했는데 아내는 내일 날씨가 변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들었는지 지금 당장의 날씨가 좋으니 융프라우를 가자고 했다. 아침을 먹고 쉴트호른에 가기 위해 차를 타고 라우터브루넨으로 나섰는데 융프라우로 가는 것으로 계획이 급변해서 바로 그린델발트 그룬트 Grindelwald Grund역에 주차를 하고 융프라우요흐 왕복 티켓을 끊었다. 내려올 때 중간에 하차해서 구간 하이킹을 할거라고 했는데 왕복 티켓값은 똑같단다.

 

그룬트 역에서 955분 열차를 탔다. 기차는 점점 고지대로 올라 아이거 북벽을 휘감듯이 오른다. 아이거의 서쪽에 이르면 클라이네 샤이덱 Kleine Sheidegg 역에 이르고 이곳에서 열차를 갈아타야 한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는 1030분 열차를 타면 된다. 융프라우는 아이거의 남쪽에 있어서 아이거 북벽이 보이는 그린델발트에서는 융프라우가 보이지 않았는데 이 곳에서는 융프라우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아이거글렛처 Eigergletscher 역까지 간 후 아이거글렛처에서 융프라우요흐역까지는 산을 뚫은 터널을 통해 오르게 된다. 융프라우요흐 도착 직전에 아이스미르Eismeer 역에 잠깐 내려서 4천미터 봉우리들의 파노라마를 역 유리창을 통해 볼 수 있었는데 아무 생각 없이 지나치고 말았다. 5분 정도 정차했다가 출발했다. 드디어 유럽에서 가장 높은 역 융프라우요흐역(3571m)에 도착했다. 도착해서 나오면 레스토랑과 샵이 있는데 투명 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짙푸른 하늘 바탕의 융프라우는 압도적이었다.

DSC_1656.jpg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핑크스 Sphinx 전망대에 가서 묀히 Mönch 4107m, 뒤로는 융프라우 Jungfrau 4158m 감상했다.

 

DSC_1666.jpg

스핑크스 전망대에서 본 묀히 Mönch

 

DSC_1671.jpg

 

DSC_1688.jpg

 

 

알레취빙하 트레일쪽으로 나가면 스노우 액티비티를 있는데 눈썰매/튜브, 스노우보드/스키 등을 즐길 있다. 아이들이 눈썰매를 타고 싶다고 해서 아이들만 1시간 동안 태웠다. 때부터 맑던 하늘에 구름이 밀려 오더니 안개속에 있는 것처럼 도화지 뷰로 바뀌었는데 20~30 지나니 다시 언제 그랬냐는 듯이 구름이 밀려가고 새파란 하늘로 바뀌었다.

 

DSC_1705.jpg

 

스위스의 가장 높은 고도에 있는 오두막인 Mönchsjochhütte 가는 알레취빙하Aletschgletcher 트레일을 따라 걸었다. 아이들은 한시간 남짓 눈썰매를 신나게 타고 뒤라서 고되 보이지 않는 눈길에 힘들다면서 짜증을 부렸다. 묀히를 코앞에서 보면서 눈부신 길은 두고 두고 잊지 못할 같다. 묀히의 동쪽으로 보이는 산등성이는 Trugberg 불리는데 우리는 스테고사우르스의 등짝이라고 명명을 했다. 스테고사우루스의 척추 돌기와 같은 형상이다. 조금 오르면 오두막에 이르고 묀히를 좌측에 두고 북쪽의 아이거를 있을 것이다. 오두막까지는 편도 45 정도라고 했는데 아이들이 지쳐서 결국 중간에 멈춰서 다시 돌아왔다.

DSC_1753.jpg

 

DSC_1757.jpg

 

DSC_1765.jpg

 

 

DSC_1772.jpg

융프라우를 뒤로 하고.

 

DSC_1773H.jpg

 

 

 

 

DSC_1778.jpg

좌측이 묀히 Mönch, 우측은 마치 스테고사우루스의 등뼈와도 같이 보였는데 Trugberg(3933m) 이다.

 

DSC_1779.jpg

 

DSC_1786.jpg

Trugberg

 

DSC_1828.jpg

 

스위스 깃발을 잡고 융프라우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 행렬이 길다. 아내의 요청으로 우리도 결국 줄을 서서 사진을 찍긴 했는데 구름이 한껏 밀려와 이곳이 대관령인지 융프라우인지는 스위스 깃발 하나로만 구분지을 수 있었다. 줄을 서기 전 구름에 융프라우가 가려지기 직전에 찍은 사진이다.

 

DSC_1873.jpg

스노우펀 액티비티와 이어진 빙하 트레일 트레킹으로 피곤했지 아이들이 힘들다고 보채는 바람에 아이거트레일 하이킹이나 아이거글렛처역에서 클라인샤이덱역까지의 하이킹은 아쉽지만 생략하였다.

 

DSC_1874.jpg

 

 

DSC_1901.jpg

홀드리오 캠핑장으로 돌아와서 샤워하고 느긋한 저녁을 맞았다.

 

DSC_1911.jpg

 

 

DSC_1919.jpg

 

2019-09-11

 

다음 이야기 계속...(아래 링크)

http://www.kimsunho.com/index.php?mid=daily_life&document_srl=178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7 설악산 토왕성폭포, 낙산사 (2019-10-19) file 김선호 2019.10.28 7
406 관악산-삼성산 산행 11.5km(2019-10-09) file 김선호 2019.10.28 4
405 소백산 1박 2일 가족 등산 (2019-10-05~10-06) : 천동-제2연화봉대피소-죽령 file 김선호 2019.10.27 5
404 알프스 여행기 (7) - 샤모니 몽블랑, 브레방, 몽땅베르, 몽트뢰, 에베날프 (2019-09-05~09-15) file 김선호 2019.10.13 9
403 알프스 여행기 (6) - 뮤렌, 쉴트호른 (2019-09-05~09-15) file 김선호 2019.10.13 27
» 알프스 여행기 (5) - 융프라우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10.04 7
401 알프스 여행기 (4) - 그린델발트 피르스트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10.01 14
400 알프스 여행기 (3) - 체르마트, 마테호른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5 19
399 알프스 여행기 (2) - 루체른, 체르마트, 라우터브루넨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2 21
398 우리 가족 알프스 여행기 (1) - 준비 (2019-09-04~09-16) file 김선호 2019.09.22 25
397 2019 여름휴가 - 연곡솔향기/망상제2오토캠핑장 (2019-07-31~08-03) file 김선호 2019.08.17 13
396 솔찬공원 노을(2019-07-08) file 김선호 2019.08.17 7
395 상암동 노을 캠핑장 2번째 (2019-07-06~07-07) file 김선호 2019.08.17 9
394 상암동 노을 캠핑장 (2019-06-15~16) file 김선호 2019.07.13 10
393 인천종주길 16.5km : 상아산, 소래산 + 한남정맥(2019-06-01) 김선호 2019.06.02 10
392 아이들과 함께 한 권금성과 울산바위 산행(2019-05-25~26) file 김선호 2019.05.27 12
391 한남정맥을 잇는 인천의 산 - 만월산, 만수산, 관모산, 상아산(2019-05-20) file 김선호 2019.05.20 7
390 무의도 실미유원지 야영, 국사봉 등반 (2019-05-17~18) file 김선호 2019.05.20 14
389 Secluded spot for camping file 김선호 2019.05.15 15
388 조령3관문-마패봉-탄항산-하늘재 산행(2019-05-01) file 김선호 2019.05.12 8